2020.09.18 (금)

  • 구름많음속초24.1℃
  • 흐림20.9℃
  • 흐림철원16.4℃
  • 흐림동두천19.5℃
  • 구름많음파주23.1℃
  • 구름많음대관령18.1℃
  • 맑음백령도22.5℃
  • 구름많음북강릉24.5℃
  • 구름많음강릉25.3℃
  • 구름많음동해22.8℃
  • 구름조금서울24.2℃
  • 맑음인천23.2℃
  • 구름조금원주23.3℃
  • 구름조금울릉도22.5℃
  • 맑음수원23.4℃
  • 흐림영월21.8℃
  • 구름많음충주24.0℃
  • 맑음서산23.3℃
  • 흐림울진22.6℃
  • 맑음청주25.3℃
  • 구름조금대전24.4℃
  • 흐림추풍령22.2℃
  • 구름많음안동22.2℃
  • 구름많음상주23.3℃
  • 구름많음포항24.7℃
  • 구름많음군산23.5℃
  • 구름많음대구24.3℃
  • 구름많음전주22.9℃
  • 흐림울산22.9℃
  • 흐림창원21.4℃
  • 구름많음광주22.8℃
  • 흐림부산20.8℃
  • 흐림통영21.8℃
  • 구름조금목포23.1℃
  • 흐림여수22.2℃
  • 구름조금흑산도22.6℃
  • 흐림완도22.1℃
  • 구름조금고창23.4℃
  • 흐림순천22.1℃
  • 맑음홍성(예)23.8℃
  • 흐림제주21.8℃
  • 흐림고산21.6℃
  • 흐림성산21.3℃
  • 흐림서귀포21.0℃
  • 흐림진주22.6℃
  • 맑음강화23.1℃
  • 구름많음양평23.9℃
  • 맑음이천24.2℃
  • 구름많음인제20.6℃
  • 구름많음홍천22.9℃
  • 흐림태백17.9℃
  • 구름많음정선군19.5℃
  • 구름많음제천22.3℃
  • 구름많음보은22.7℃
  • 구름많음천안23.6℃
  • 맑음보령23.0℃
  • 구름많음부여23.9℃
  • 구름많음금산22.5℃
  • 구름많음23.9℃
  • 구름많음부안23.5℃
  • 흐림임실21.2℃
  • 구름많음정읍23.0℃
  • 구름많음남원23.4℃
  • 구름많음장수20.6℃
  • 구름조금고창군23.4℃
  • 구름많음영광군23.4℃
  • 흐림김해시21.3℃
  • 구름많음순창군23.0℃
  • 흐림북창원22.3℃
  • 흐림양산시22.3℃
  • 흐림보성군23.0℃
  • 흐림강진군23.4℃
  • 흐림장흥22.6℃
  • 흐림해남22.3℃
  • 흐림고흥21.9℃
  • 흐림의령군22.9℃
  • 구름많음함양군22.4℃
  • 흐림광양시22.3℃
  • 구름많음진도군23.1℃
  • 흐림봉화20.2℃
  • 흐림영주22.1℃
  • 구름많음문경22.6℃
  • 구름많음청송군21.9℃
  • 구름많음영덕22.3℃
  • 구름많음의성23.4℃
  • 흐림구미23.3℃
  • 구름많음영천22.7℃
  • 흐림경주시24.6℃
  • 구름많음거창22.0℃
  • 흐림합천23.1℃
  • 흐림밀양22.6℃
  • 구름많음산청22.8℃
  • 흐림거제21.0℃
  • 흐림남해21.6℃
건협 경북, 여름철 주의해야 할 질환 ‘대상포진’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과학

건협 경북, 여름철 주의해야 할 질환 ‘대상포진’

- 발생부위에 따라 다양한 합병증 초래
- 치료하지 않거나 치료시기 놓치면 치매발생 위험 증가
- 60세 이상, 대상포진 과거력 유무 상관없이 1회 예방접종 권장

1111.jpg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744,561명이 대상포진으로 진료를 받았고, 한 여름인 8월에 가장 많이 발생했다.

 

대상포진은 어릴 때 감염된 수두 바이러스가 신경세포에 잠복해 있다가 신체 면역력이 떨어질 때 재활성화되어 발생하는 것으로 피부의 한 곳에 통증을 동반한 발진과 수포들이 나타난다. 특히 대상포진 후에는 신경통으로 이어지거나 발생부위에 따라 눈에 발생하면 시력장애, 각막염 등을, 얼굴에 발생하면 안면신경마비 등을 초래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대상포진을 치료하지 않거나 치료시기를 놓치면 치매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서울아산병원 감염내과 김성한·배성만, 의학통계학과 윤성철, 정신건강의학과 김성윤 교수팀의 연구결과가 최근 언론에 발표되면서 대상포진의 조기발견 및 치료, 예방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경북지부 허정욱 원장(내과전문의)50~60대에 많이 발생하는 대상포진은 치료여부에 따라 노인성질환인 치매와도 관련 있는 것으로 밝혀져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혹시라도 대상포진이 의심된다면 신속히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 적극적으로 치료하고, 50세 이상이라면 건강할 때 대상포진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평소 균형잡힌 영양섭취와 충분한 수면, 규칙적인 운동, 금연, 절주 및 스트레스 관리를 통해 면역력을 높이려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대상포진예방접종은 60세 이상 성인에게 권장되며 50세 이상부터 접종할 수 있다. 대상포진 과거력 유무에 상관없이 1회 접종하고, 만약 대상포진을 앓았을 경우에는 회복 후 6~12개월 지난 후에 접종가능하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