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구름많음속초8.4℃
  • 맑음-3.3℃
  • 맑음철원-2.6℃
  • 맑음동두천-0.9℃
  • 맑음파주-2.1℃
  • 구름많음대관령-5.4℃
  • 구름조금백령도6.8℃
  • 구름많음북강릉8.0℃
  • 구름많음강릉6.1℃
  • 구름많음동해9.5℃
  • 맑음서울3.6℃
  • 연무인천4.5℃
  • 구름많음원주0.0℃
  • 구름많음울릉도10.0℃
  • 맑음수원1.0℃
  • 구름많음영월-1.4℃
  • 구름조금충주-2.2℃
  • 맑음서산1.5℃
  • 구름조금울진4.1℃
  • 연무청주1.7℃
  • 박무대전0.7℃
  • 맑음추풍령0.7℃
  • 안개안동-0.3℃
  • 맑음상주0.3℃
  • 구름많음포항6.9℃
  • 맑음군산2.3℃
  • 박무대구2.0℃
  • 박무전주2.1℃
  • 구름조금울산7.4℃
  • 맑음창원7.5℃
  • 박무광주3.6℃
  • 구름조금부산8.7℃
  • 맑음통영6.9℃
  • 맑음목포5.1℃
  • 박무여수7.9℃
  • 맑음흑산도10.2℃
  • 맑음완도6.4℃
  • 맑음고창0.3℃
  • 맑음순천0.5℃
  • 박무홍성(예)-0.6℃
  • 맑음제주8.1℃
  • 맑음고산11.2℃
  • 맑음성산8.9℃
  • 맑음서귀포8.9℃
  • 맑음진주0.9℃
  • 맑음강화0.9℃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5℃
  • 맑음인제-2.8℃
  • 맑음홍천-2.3℃
  • 구름조금태백-3.9℃
  • 구름많음정선군-2.9℃
  • 맑음제천-3.1℃
  • 맑음보은-2.3℃
  • 맑음천안-1.5℃
  • 맑음보령3.1℃
  • 맑음부여-1.4℃
  • 맑음금산-1.6℃
  • 맑음0.9℃
  • 맑음부안1.7℃
  • 맑음임실-1.1℃
  • 맑음정읍0.7℃
  • 맑음남원-0.2℃
  • 맑음장수-2.3℃
  • 맑음고창군1.1℃
  • 맑음영광군0.0℃
  • 맑음김해시6.2℃
  • 맑음순창군-0.4℃
  • 구름조금북창원5.5℃
  • 맑음양산시3.1℃
  • 맑음보성군5.7℃
  • 구름많음강진군1.5℃
  • 맑음장흥0.7℃
  • 구름많음해남-2.8℃
  • 맑음고흥1.2℃
  • 맑음의령군0.7℃
  • 맑음함양군-0.6℃
  • 맑음광양시6.7℃
  • 맑음진도군7.6℃
  • 구름조금봉화-1.9℃
  • 맑음영주-2.2℃
  • 맑음문경-1.0℃
  • 구름조금청송군-1.9℃
  • 구름조금영덕4.3℃
  • 구름많음의성-2.3℃
  • 맑음구미0.5℃
  • 맑음영천-0.5℃
  • 구름조금경주시0.7℃
  • 맑음거창0.2℃
  • 맑음합천2.0℃
  • 맑음밀양0.9℃
  • 맑음산청1.3℃
  • 구름많음거제8.6℃
  • 맑음남해6.1℃
과연 저염식은 건강식일까?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연 저염식은 건강식일까?

음식을 짜게 먹는 것이 건강을 해친다는 내용이 퍼지면서 저염식과 무염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소금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으로 무조건적인 저염식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

[크기변환]저염식.jpg

소금은 인류 역사와 궤를 같이한다. 문명의 발달로 농경사회가 되기 전 인류는 수렵을 통한 육류 섭취가 주요 먹거리였다. 인류는 육식을 통해 자연스럽게 소금을 보충할 수 있었다. 하지만 농경사회가 시작되면서 곡물 위주의 식생활을 하게 되었고, 소금의 섭취도 부족하게 되었다. 이후 소금은 인류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이 되었다. 과거에 소금은 아주 귀하여 하얀 금이라 불리었으며, 인류의 역사에 많은 이야기를 남겼다. 이러한 흔적은 지금도 지명, 단어, 음식 등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우리가 흔히 월급을 영어로 ‘salary’라 하는데 이는 병사에게 주는 소금 돈이란 뜻의 라틴어 ‘salarium’에서 유래했다. 문명의 발달은 소금의 생산량을 급격하게 증가시켰다. 과거에 매우 귀한 대접을 받던 소금은 대량 생산 이후에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물질인 소금은 무조건 적게 먹는 것만이 건강에 이로운 것일까? 이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소금이 우리 건강에 해로운 이유

소금의 주성분은 염화나트륨(NaCl)이다. 나트륨은 혈관 속으로 수분을 끌어들이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소금을 과잉 섭취하면 혈액 내의 나트륨 농도가 높아지면서 혈관 속으로 수분을 끌어들이게 되고, 이로 인해 혈압이 높아지게 된다. 결국 소금의 과잉 섭취는 고혈압을 유발하게 된다. 소금의 과잉 섭취로 혈액의 양이 급격히 늘어나 발생한 고혈압은 뇌졸중, 심근경색 등을 일으킨다.

 

심장의 기능이 떨어져 있는 심부전 환자 역시 소금을 과잉 섭취하게 되면 혈액량이 늘어나면서 심장에 많은 부담을 주게 된다. 이는 혈관 주변 조직으로 수분을 내보내게 되어 전신의 부종을 유발하게 되며, 특히 폐에 부종을 유발하여 호흡 곤란을 유발하게 된다. 간이 딱딱해지는 간경화 환자에서도 역시 소금의 과잉 섭취는 이와 비슷한 이유로 부종이 발생하게 된다.

 

[크기변환]저염식2.jpg

소금을 과잉 섭취하면 우리 몸의 나트륨 농도가 높아지게 되고 이에 대해 우리 몸은 넘쳐나는 나트륨을 소변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하려 하게 된다. 이때 몸속에 있는 칼슘까지 소변을 통해 같이 빠져나가게 된다. 이러한 칼슘은 주로 뼈에서 빠져나가기 때문에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음식을 오랫동안 짜게 먹으면 위를 보호하는 점막을 자극하고 파괴하여 위염이 발생하게 된다. 이런 상태는 위암이 생기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발암 물질의 작용을 쉽게 하여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이게 된다.

또한 소금을 과잉 섭취하면 짠맛이 과식을 유발하기 때문에 비만을 일으키게 된다. 콩팥 기능이 떨어진 사람의 경우 소금을 과잉 섭취하게 되면 수분과 나트륨을 조절하는 콩팥에 무리를 주어 콩팥 기능이 더 나빠지게 된다. 따라서 비만이 있거나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대사질환이 있는 사람들, 그리고 심부전, 만성콩팥병증, 간경화, 골다공증 등이 있는 사람들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소금을 조절해서 먹는 것이 필요하다

.

저염식이 우리 건강에 항상 이로울까?

소금이 건강에 이롭지 않다는 내용이 널리 퍼지면서 저염식 혹은 무염식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저염식이나 무염식이 건강에 항상 이로운 것만은 아니다. 염분이 결핍되면 단기적으로 소화액의 분비가 잘 되지 않아 식욕이 떨어지게 되고 장기적으로는 전신 무력, 권태, 불안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땀을 다량으로 흘려 몸의 염분이 소실될 경우 적절한 염분을 섭취하지 않으면 현기증, 의식혼탁 등 육체적 혹은 정신적 기능 상실이 일어날 수 있다. 극단적인 저염식이나 무염식은 빈혈, 어지러움, 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부족한 짠맛을 단맛에서 찾는 경향이 생겨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소금의 주성분인 나트륨은 우리 몸을 유지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물질이다. 나트륨의 하루 권장 섭취량은 2,000mg 이하이며 소금으로는 6g 이하이다. 우리의 건강한 삶을 위해 평소 적정량의 소금을 섭취하는 식생활 습관을 가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대구북부건강검진센터)

 글 박정환 한양대학교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