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7 (화)

  • 구름조금속초7.9℃
  • 맑음-3.5℃
  • 맑음철원-2.7℃
  • 맑음동두천-1.4℃
  • 맑음파주-1.5℃
  • 구름많음대관령-5.1℃
  • 맑음백령도6.6℃
  • 구름많음북강릉8.1℃
  • 구름많음강릉5.8℃
  • 구름조금동해9.8℃
  • 맑음서울3.2℃
  • 연무인천4.3℃
  • 구름조금원주-0.2℃
  • 구름많음울릉도10.4℃
  • 맑음수원1.2℃
  • 구름많음영월-1.7℃
  • 구름조금충주-2.3℃
  • 맑음서산1.8℃
  • 구름조금울진3.7℃
  • 연무청주1.6℃
  • 박무대전0.1℃
  • 맑음추풍령0.5℃
  • 안개안동-0.3℃
  • 맑음상주-0.8℃
  • 구름많음포항7.3℃
  • 맑음군산1.4℃
  • 박무대구1.3℃
  • 박무전주2.3℃
  • 맑음울산7.0℃
  • 박무창원5.8℃
  • 박무광주3.7℃
  • 구름조금부산8.3℃
  • 맑음통영6.5℃
  • 맑음목포5.1℃
  • 맑음여수7.7℃
  • 맑음흑산도10.3℃
  • 맑음완도7.3℃
  • 맑음고창0.4℃
  • 맑음순천5.4℃
  • 박무홍성(예)-0.9℃
  • 맑음제주9.1℃
  • 맑음고산11.3℃
  • 맑음성산9.7℃
  • 맑음서귀포8.3℃
  • 맑음진주0.6℃
  • 맑음강화0.7℃
  • 맑음양평-0.6℃
  • 맑음이천-1.3℃
  • 맑음인제-2.6℃
  • 맑음홍천-2.5℃
  • 구름조금태백-3.9℃
  • 구름많음정선군-3.1℃
  • 맑음제천-3.6℃
  • 맑음보은-3.0℃
  • 맑음천안-1.7℃
  • 맑음보령3.2℃
  • 맑음부여-1.5℃
  • 맑음금산-1.8℃
  • 맑음0.6℃
  • 맑음부안1.4℃
  • 맑음임실-1.4℃
  • 맑음정읍1.2℃
  • 구름조금남원-0.3℃
  • 맑음장수-2.3℃
  • 맑음고창군0.6℃
  • 맑음영광군0.5℃
  • 맑음김해시5.9℃
  • 맑음순창군-0.8℃
  • 구름많음북창원5.0℃
  • 맑음양산시2.8℃
  • 맑음보성군7.1℃
  • 맑음강진군0.9℃
  • 맑음장흥0.6℃
  • 맑음해남-2.8℃
  • 맑음고흥0.3℃
  • 맑음의령군0.1℃
  • 맑음함양군-1.4℃
  • 맑음광양시6.9℃
  • 맑음진도군8.0℃
  • 맑음봉화-2.6℃
  • 구름조금영주-2.6℃
  • 맑음문경-0.6℃
  • 맑음청송군-2.0℃
  • 구름조금영덕3.9℃
  • 흐림의성-2.3℃
  • 구름조금구미-0.1℃
  • 맑음영천-0.7℃
  • 구름조금경주시0.4℃
  • 맑음거창-0.8℃
  • 맑음합천1.8℃
  • 맑음밀양0.6℃
  • 맑음산청0.4℃
  • 맑음거제7.4℃
  • 맑음남해6.2℃
‘신축년’ 새해 보약보다 튼튼한 건강을 지켜주는 ‘밥’의 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축년’ 새해 보약보다 튼튼한 건강을 지켜주는 ‘밥’의 힘!

 

소식지원장.jpg

보약에 감초가 빠질 수 없듯이 밥은 우리 민족의 밥상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주식이다. 우리는 어릴 때부터 한국 사람은 밥심으로 산다는 말을 들으며 성장해 왔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요즘은 이 말이 점점 무색해지고 있다.

 

밀가루가 차지한 쌀의 자리

 

‘2019년 양곡소비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한국 사람의 1인당 연간 쌀 소비량은 67.4kg으로 나타나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19891인당 쌀 소비량이 133.4kg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쌀 소비량은 30년 동안 절반 수준으로 줄었다. ‘언제 밥이나 한번 같이 먹자라는 말이 이웃의 호의를 표현하는 인사였는데 어느덧 찬밥신세가 됐다. 이런 경향이 생긴 것은 현대인들이 바쁜 일상과 1인 가구의 증가로 밥과 반찬을 차려 먹는 것보다는 빵이나 라면 등의 간편식을 선호하게 됐고 먹을거리가 다양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건강을 생각한다면 역시 밥만큼 건강과 다이어트에 좋은 음식은 없다. 밀가루와 쌀은 무엇이 다를까? 밀가루와 쌀은 열량으로만 보면 그렇게 차이가 많이 나지 않지만 밀가루를 중심으로 한 식사는 쌀을 중심으로 한 식사에 비해 단백질, 섬유질, 비타민 A, B, C가 부족한 반면, 지방과 콜레스테롤은 더 많았다. 백미보다는 정미를 적게 한 3분도미나 현미의 영양함량이 우수하다.

 

 그런 이유로 조선시대의 우리나라 사람은 지금보다 3배 가까이 더 많은 밥을 먹고도 더 건강하고 날씬하게 살 수 있었다. 또한 밀가루 속의 글루텐이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거나 장내 세균에 영향을 주어 알레르기를 일으킬 확률이 높은 반면, 밥은 알레르기를 일으키지 않아 아토피가 많은 어린이에게 적합하다.

 

그리고 쌀눈 속의 단백질에는 해독에 도움이 되는 메치오닌이나 사람을 안정시켜 주는 시스테인 성분이 많아 인공 첨가물에 노출되기 쉬운 현대인에게 도움을 준다.

 

 

다양하게 즐기는 쌀밥의 묘미

 

오래 씹어야 하고 소화가 안 돼 현미를 먹기가 불편한 이들은 현미를 살짝 발아시켜 밥을 짓는 것을 추천한다. 그러면 현미 내의 소화성분이 활성화돼 위에 부담 없이 현미의 영양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현미를 씹는 감각 역시 다이어트에 중요하게 작용한다.

 

 여름을 앞두고 다이어트를 하는 이가 많은데, 아침밥을 안 먹으면 사람은 기름진 음식을 더 먹고 싶어지고 충동적으로 간식을 먹게 돼 다이어트에 안 좋다. 아침 식사는 뇌의 자기조절중추인 안와 전두피질의 기능을 강화시켜 자기 통제력을 강화시키고 씹고, 냄새 맡고 맛보면서 느끼는 음식 섭취에 쾌감을 증강시켜서 조금 먹어도 푸짐하게 먹은 것 같은 느낌을 가지게 한다.

 

 게다가 최근에는 식이섬유 함유량을 5배 가량 증가시킨 섬유소 쌀을 개발해 체중감량과 중성지방 감소효과를 증명한 임상연구도 있었고, 셀레늄 유기비료로 벼를 재배한 셀레늄 쌀’, 상황버섯 배양액을 흡수시킨 상황버섯 발아 현미’, 식사 후 혈당 조절이 가능한 혈당 강하 쌀등 건강 기능 식품으로써 쌀이 속속 개발되고 있다.

 

 또한 밥은 쌀 그 자체가 맛이 좋고 영양가가 높지만 밥에 보리, , 율무, 햄프시드, 아마씨 등 다른 곡물을 섞을 수 있어 건강과 다이어트에 더욱 좋다. 검은 콩에는 이소플라본과 안토시닌 등 폴리페놀이 많아 여성의 유방암과 골다공증 예방에 좋고, 남성의 전립선 비대 및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팥은 우유보다 단백질이 6, 철분이 117, 니아신(비타민 B3)23배가 많으며 심장, , 혈관 등에 지방 축적을 막아주는 기능도 있고 밥의 맛을 좋게 해서 아이들에게 좋다.

 

 딱딱한 검은 콩, 율무, 보리는 전날 냉장고에서 미리 불려두고 팥은 삶아서 사용하면 밥 짓기가 쉬우면서도 더욱 고소한 밥맛을 즐길 수 있다. , 잡곡밥은 특히 찹쌀을 섞으면 열량이 증가하므로 다이어트를 위해서는 식사량을 조절하는 것이 좋다.

 

  자료제공 - 한국건강관리협회 경상북도지부(대구북부)

 글 정진명 한국건강관리협회 충북세종지부 가정의학과 전문의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소식 20212월호 발췌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