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영주시, 농가의 새 소득 작목인 ‘헬로보르스’ 본격 출하
  • 해당된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시, 농가의 새 소득 작목인 ‘헬로보르스’ 본격 출하

 

[크기변환]영주 3-영주시, 농가의 새 소득 작목인 ‘헬로보르스’ 본격 출하 (헬로보르스 식재된 장면) (1).jpg

영주시(시장 장욱현)8‘FTA 및 기후대응을 위한 화훼신품종 실증시험을 통해 재배에 성공한 헬로보르스를 출하한다.

 

 

 

지난 2018년부터 실시해온 ‘FTA 및 기후대응을 위한 화훼신품종 실증시험은 화훼농가의 새로운 소득작목을 발굴하기 위해 실시한 사업으로, 시는 지역의 기후에 적합한 여러 작목 중 헬로보르스에 대한 실증사업을 실시했다.

 

 

 

헬로보르스는 꽃이 크리스마스 즈음에 피기 때문에 일명 크리스마스 로즈라고 불리며, 겨울에 피는 꽃이 많지 않아 그 존재감이 두드러진다.

 

 

 

추위에 강한 상록으로 겨울동안 하우스 안에 난방이 거의 필요 없을 정도로 난방비가 절감됨은 물론 한번 식재하면 20여년동안 수확이 가능해 2~3년마다 모종을 교체하는 비용도 절약된다.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실증시험재배 결과 지난해 201912월에 첫 출하를 시작했으며, 지난해 12월부터 2년차 출하가 이어지고 있다.

 

 

 

현재까지 770여단을 수확해 약 1,000만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이날 실증재배를 통해 헬로보르스를 출하한 정태복(70)씨는 오랫동안 시설화훼 농사를 짓고 있는데 화훼시장 변화에 따라 소득이 줄어 노동력과 경영비 절감을 위해 대체작물로 헬로보르스를 시작하였는데 그 결실을 보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다.

 

 

 

기타 헬로보르스재배와 관련된 궁금한 사항은 영주시 농업기술센터 기술지원과 기술개발팀(054-639-7386~8)으로 문의하면 된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